이케아 코리아, 3년 연속 양육 미혼모 지원 '맘업 프로젝트'에 기부

김혜림 기자 / 입력 : 2020.01.06 08:41 / 조회 : 414
image
/사진제공=이케아코리아
이케아 코리아가 한국여성재단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양육미혼모 행복 만들기 지원사업 '맘업 프로젝트 (Mom-Up Project)'에 3년 연속 1억원의 기부금을 전달, 더 많은 여성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과 자립을 돕는데 앞장선다고 6일 밝혔다.

'맘업 프로젝트'는 양육미혼모들와 그 자녀들이 보다 안전하고 좋은 환경에서 건강하고 지속가능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고자 이케아 코리아와 한국여성재단이 손잡고 2017년 런칭한 사회공헌사업으로, 양육미혼모들이 삶의 주체로서 자립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성 개선 프로그램 및 주거환경 개선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2년간 총 61 가정이 참여 했으며, 참가자 설문 결과 지역 자조모임을 통한 정서적 자립감과 희망 회복 뿐 아니라 변화된 공간에서 자녀들 또한 독립심과 자존감을 키울 수 있게 되어 가족간 관계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되었다고 답했다.

올해 '맘업 프로젝트' 사업은 서울·경기권에 거주하는 양육미혼모 34 가정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양육미혼모 가정간 사회적 네트워크와 안전망을 만들어 나가는 자조 프로그램과 이케아 코리아 코워커들이 함께 참여하는 홈퍼니싱 워크숍 및 자녀 공부방 개선 사업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올해는 한국미혼모가족협회 상담사로 활약하고 있는 기존 참가자가 ‘맘업 프로젝트’ 3기 선정자들에게 직접 사업소개를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 ‘맘업 프로젝트’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여성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케아 코리아 프레드릭 요한손 대표는 "올해로 3회를 맞은 ‘맘업 프로젝트’를 통해 많은 분들이 자신감을 되찾고 자녀와 함께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자립하는 모습을 볼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들이 더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삶과 미래를 위한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여성재단 이혜경 이사장은 “지난 10년간 양육미혼모 인식개선을 위해서 한국여성재단이 힘써왔고, 이케아 코리아를 통해 한국사회에 꼭 필요한 영역인 양육미혼모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되어 감사드린다”며, 이후에도 미혼모들의 경제적 자립까지 지속가능할 수 있도록 이케아 코리아와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케아는 ‘많은 사람들을 위한 더 좋은 생활을 만든다’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우수한 디자인과 기능성, 품질을 갖춘 지속가능한 홈퍼니싱 제품을 낮은 가격에 제공하며, 그 과정에서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사람과 지구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이고 다양성과 포용의 가치 전달 및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여성재단은 1999년 이 땅의 모든 여성들이 평등하고 조화롭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설립되었다. 성평등사회를 위한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사회경제적으로 불리한 위치에서 힘겹게 살아가는 여성들의 꿈과 희망을 지원하며, 돌봄공동체와 나눔문화가 바탕이 된 대안적 삶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