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온나",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마스코트 아시나요

신화섭 기자 / 입력 : 2019.12.27 16:23 / 조회 : 1174
image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마스코트 아나(왼쪽)-온나. /사진=대한탁구협회
”’아나‘·’온나‘를 아시나요.“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공동위원장 오거돈 부산시장,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는 지난 26일 부산 벡스코에서 마스코트 네이밍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 달 14일부터 30일까지 17일간 전국 공모 절차를 거쳐 진행됐다. 마스코트는 부산의 시조인 갈매기를 형상화했다. 조직위는 지난 9일 선정위원회를 개최하고 응모작 287건 중 최우수상 1명, 우수상 2명, 장려상 3명을 최종 확정했다.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의 공식 마스코트 이름은 최우수상작인 ‘아나(ANNA)’와 ‘온나(ONNA)'로 결정됐다. ”여기 있다“라는 의미의 부산 사투리인 ’아나‘와 ”어서 와라“라는 뜻의 부산 사투리인 ’온나‘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공을 주고 받는 행위도 될 수 있고, ”대회를 알고 있다면 어서 오라“라는 의미로도 활용될 수 있어 높은 점수를 얻었다.

image
유승민 대회 조직위 공동위원장(왼쪽)과 최우수상 수상자 강민정씨. /사진=2020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이날 시상식에 참여한 최우수상 수상자 강민정(부산시 연제구)씨는 ”대회의 개최지와 의미를 모두 고려했다. 특히 우리가 쓰고 있는 사투리로 응모를 했는데 당선돼 더욱 뜻깊다“며 ”탁구는 직장에서 동료들과 접해본 경험이 있는데, 이번 기회에 한 번 배워보려고 한다. 그리고 나중에 아기가 생긴다면 태명을 ’아나‘와 ’온나‘로 지을 것“이라고 재치 있는 수상 소감을 남겼다.

시상자로 나선 유승민 조직위 공동위원장은 ”’아나‘와 ’온나‘는 발표 직후 탁구인들 사이에서 반응이 매우 뜨거운 것으로 알고 있다. 조직위 내에서도 반응이 매우 좋았다. 좋은 아이디어를 내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 ’아나‘·’온나‘와 함께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를 홍보하는 데 박차를 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 탁구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국내에서 개최되는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내년 3월 22일부터 8일간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개최된다. 오는 1월 31일까지 조기 예매자는 15% 할인된 금액으로 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 티켓 예매는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image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마스코트 아나(왼쪽)-온나. /사진=대한탁구협회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