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또 다시 '항소 결정'...SON 징계 경감될까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12.23 23:09 / 조회 : 420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징계에 대해 항소를 결정했다.

'인디펜던트'를 비롯한 영국 주요 매체는 23일(한국시간) "토트넘이 손흥민의 퇴장 징계에 대해 항소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23일 열린 첼시와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8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했지만, 안토니오 뤼디거를 가격한 행위로 퇴장을 당했다. 후반 17분 뤼디거와 경합 과정에서 넘어졌는데, 누운 자세에서 발을 뻗는 행위로 상대의 가슴을 가격했다.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VAR 확인 후 단호하게 레드카드를 꺼냈다.

다이렉트 퇴장을 당한 손흥민은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게 됐다. 영국축구협회(FA)는 경기 하루 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8라운드까지의 선수 징계 현황을 공개했다. 손흥민은 예상대로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아, 다음달 2일 사우샘프턴전까지 경기에 나서지 못한다.

앞으로 3경기를 손흥민 없이 경기를 치러야 하는 토트넘은 항소를 결정했다. 인디펜던트는 "토트넘의 조세 모리뉴 감독은 클럽이 손흥민의 징계에 대해 항소할 거라 말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풋볼런던'도 "모리뉴 감독이 항소 결정을 컨펌했다"고 토트넘의 항소 계획을 알렸다.

한편 모리뉴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내 생각에 레드카드가 아니다. 여기에 있는 모든 이들에게 물으면, 찬반이 나뉠 것이다"라며 테일러 주심이 판정 실수를 범했고, 옐로카드가 합당한 판정이라 주장했다.

image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인디펜던트 캡처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