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정우성 첫 연출·주연 영화 '보호자' 김남길·박성웅 호흡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9.12.16 08:54 / 조회 : 7120
image


배우 정우성의 첫 연출 영화에 김남길, 박성웅이 함께 한다.

16일 영화계에 따르면 김남길과 박성웅은 최근 정우성이 첫 연출하는 장편 상업 영화 '보호자'(제작 영화사테이크) 출연을 결정했다. '보호자'는 마지막 남은 한 사람을 지키기 위한 한 남자의 처절한 사투를 담은 감성 액션 영화. 그동안 꾸준히 연출을 준비해온 정우성이 메가폰을 잡고 주연도 맡는다.

드라마 '열혈사제' 이후 차기작을 신중하게 검토해온 김남길은 '보호자'에서 정우성과 함께 영화를 이끄는 역할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박성웅은 시나리오에 반해 강렬한 역할로 출연을 결심했다는 후문이다.

정우성은 하정우(허삼관), 김윤석(미성년), 조은지(입술은 안돼요) 등에 이어 상업영화 메가폰을 잡은 배우 대열에 드디어 합류, 오랜 꿈을 이루게 됐다. 특히 액션영화 메가폰과 주인공을 동시에 겸하는 힘든 작업에 도전하게 됐다.

'보호자'는 에이스메이커에서 투자배급하고 내년 상반기 촬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