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택' 정애리, 김민규에 "소나기는 피하고 보는 것" 충언 [별별TV]

주성배 인턴기자 / 입력 : 2019.12.15 23:53 / 조회 : 767
image
/사진=TV조선 주말 드라마 '간택 - 여인들의 전쟁'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간택 - 여인들의 전쟁'에서 정애리가 김민규에게 "소나기는 피하고 보는 것"이라고 충언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주말 드라마 '간택 - 여인들의 전쟁(극본 최수미, 연출 김정민)'에서 대왕대비(정애리 분)와 이경(김민규 분)이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경은 "왕비가 시해를 당했습니다. 헌데 그 책임을 저에게 묻다니요. 지금 거짓을 꾸미고 계신건 할마마마십니다"라며 분개했다. 그러나 대비마마는 "이 할미가 왜 그리할수밖에 없었는지 모르십니까. 그러지 않았으면 나라에 큰 분란이 일고 그럼 더 수많은 이들이 다쳤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소나기는 피하고 보는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경은 "백성 한사람을 버리다보면 어느 누가 이 왕실을 위해 충성을 다하겠습니까"라며 울분을 토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