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사생팬 향한 일침 "편히 못 쉬어요"[종합]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12.15 16:18 / 조회 : 4401
image
/사진=방탄소년단 뷔 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톱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 RM 진 지민 제이홉 슈가 뷔 정국) 멤버 뷔가 사생 팬들을 향해 따끔한 일침을 가했다.

뷔는 15일 네이버 V라이브 방송을 통해 사생 팬과 관련해서 언급했다. 뷔는 "내가 대표해서 얘기해야겠다"라고 운을 떼고 해외 투어 당시 일부 팬들이 불법적인 방법을 통해 항공 일정을 알아내서 방탄소년단과 같은 비행기를 탑승, 멤버 옆자리에 앉으려고 시도하거나 몰래 사진 및 동영상을 찍는 행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뷔는 "사실은 우리도 비행기를 타고 싶지만, 장거리 비행을 할 때 타는 걸 알고 우리 앞자리나 옆자리에 앉는 분들이 있다"며 "사적인 공간에서 마음 놓고 편히 못 쉬어서 많이 불편했었다"라고 털어놓았다.

뷔는 "솔직하게 말하면 안 그랬으면 좋겠다"라며 "무섭다. 정말 무섭다"라고 짧게 말했다.

이에 앞서 멤버 정국 역시 사생 팬에 대해 언급을 하며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다. 잠시 휴대폰을 내려놓겠다"라며 "모르는 번호 전화는 안 받는다. 지금 시간에 택배가 올리도 없다. 만약 팬이 확인차 전화를 했다면 바로 차단한다"라고 밝힌 바 있다.

정국은 "사실 사생팬들의 전화가 많이 와 차단할 수밖에 없다"라고 밝히며 사생 팬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있음을 내비쳤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15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단독 팬미팅 투어를 진행한 이후 오는 25일 SBS '가요대전', 26일 KBS 2TV '가요대축제' 무대 등에 오를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