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꿀잼 예약 기상미션.."목숨걸고 뛸만 하네요"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12.15 14:33 / 조회 : 502
image
/사진제공=KBS 2TV


'1박 2일'이 레전드 탄생을 예감하게 만드는 혼돈의 기상미션 시간을 공개한다.

15일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에서는 조기 퇴근을 위해 몸부림치는 멤버들의 모습으로 남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당시 녹화에서 단양의 아침이 밝아오면서 대망의 기상미션이 시작됐다. 김종민을 제외하고 처음 겪는 기상미션에 멤버들은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하고 허둥지둥댔다.

특히 다사다난했던 지난밤의 고생을 보여주듯 퉁퉁 부은 눈으로 미션지를 들여다보는 멤버들의 모습이 어떠할 지 기대를 모은다.

지난 주 남다른 활약으로 '신개념 예능돌'로 등극했던 라비는 기상미션에서도 멈출 줄 모르는 질주를 선보였다. 무언가 발견하면 일단 달리고 보는 라비의 열정에 현장에서는 웃음과 감탄이 연신 터져 나왔다는 후문. 여기에 멤버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든 미션 도구들이 연이어 등장하기도 했다.

또한 기상미션에서 패배한 멤버 2명은 예상치 못했던 잔업에 나서 '체험 삶의 현장'을 방불케 하는 노동에 직면하게 된다고. "이거 목숨 걸고 뛸 만하네요"라는 딘딘의 말처럼 멤버들을 긴장하게 한 잔업의 정체는 어떤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