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니 아빠가 이종범" 안쓰럽고 뿌듯한 아버지 마음 [★현장]

고척=김동영 기자 / 입력 : 2019.12.16 05:17 / 조회 : 2609
image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희망더하기 자선야구대회가 끝난 후 어린이 팬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는 '바람의 아들' 이종범 코치. /사진=김동영 기자

'바람의 아들' 이종범(49) 코치가 아들 이정후(21·키움)에 대해 평가했다. 단호했다. "아직 나와 비교할 때가 아니다"라고 했다. 더 실패해봐야 한다는 것. 그러면서도 뿌듯함을 감추지 않았다.

이종범 코치는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희망더하기 자선야구대회에 '종범신'팀 감독으로 나섰다. 팀은 16-18로 지기는 했지만, 팬들이 즐거워한 경기가 됐다. 이날 이정후는 상대인 양준혁 해설위원의 '양신'팀 소속으로 뛰었다.

이종범-이정후는 KBO 리그를 대표하는 '부자 야구인'이다. 이종범 코치는 현역 시절 타이거즈를 최강으로 이끌었다. 아들 이정후가 피를 이었다. 어린 나이에도 키움에 없어서는 안 될 선수가 됐고, 당당히 국가대표로도 뛰고 있다.

하지만 '아버지' 이종범 눈에 '아들' 이정후는 아직 미완성이다. 이종범 코치는 "아직 나와 비교할 때는 아니다. 나는 대졸이었고, (이)정후는 고졸이다. 생각 자체도 다르다. 2~3년은 더 지나고 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후는 이제 대학교 3학년 나이다. 많이 실패를 하고, 경험을 쌓아야 한다. 그러면서 완성도를 높여야 한다. 당장 나와 비교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 오히려 못하는 것이 나은 것 같다. 못하는 것이 당연한 나이"라고 더했다.

image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희망더하기 자선야구대회에서 5회말 양신팀 이정후(왼쪽)가 종범신팀 강백호에게 삼진을 당한 후 강백호의 'K 세리머니'에 답하고 있는 모습.

이정후가 프로 입단 전인 고3 시절에도 이종범 부자는 함께 이 대회에 나섰다. 이종범 코치는 "이런 것을 미리 접해볼 필요가 있었다. 팬들에게 어떻게 서비스를 해야 하는지 알아야 했다. 이제 성인이다. 본인 판단이 있을 것이다. 안 되는 것이 있다면 내가 다시 가르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태어나 보니 아빠가 이종범이다. 정후도 힘들 것이다. 그래서 내가 인터뷰를 잘 안 한다. 내 입장도 있지만, 정후 입장도 있지 않나. 나도 저 위치에 있어 봤다. 어려움이 많을 것"이라고 안쓰러워 하면서도 "그래도 뿌듯하다. 나도 깜짝깜짝 놀란다"며 아들 사랑을 내비쳤다.

내년 시즌 이종범 코치는 일본 주니치로 연수를 떠난다. 자비 연수다. 한국 야구에 보탬이 되고자 하는 마음이다. "현재 한국야구에 어려움이 많다. 국가를 위해 선진야구를 배우러 간다는 생각이다. 나 자신을 위한 것이기도 하다. 배우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