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왔다 같이 떠난 레일리와 린드블럼 [천일평의 야구장 가는 길]

천일평 대기자 / 입력 : 2019.12.15 08:00 / 조회 : 2212
image
롯데에서 뛴 레일리. /사진=뉴스1
KBO리그 각 구단이 2020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하나둘씩 마무리하는 가운데, 함께 한국에 왔다가 5년 만에 같이 떠나게 된 두 명의 투수가 눈길을 모읍니다.

브룩스 레일리(31)와 조쉬 린드블럼(32)이 그들입니다. 둘은 같은 해 같은 팀에서 KBO리그 생활을 시작한 인연이 있습니다. 나란히 2015년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해 첫 해 레일리는 11승9패, 린드블럼은 13승11패를 올리며 국내 무대에 연착륙했습니다.

이후 린드블럼은 2018년부터 두산 베어스에서, 그리고 레일리는 롯데에 남아 5년째 활약했습니다. 그러던 둘이 올 겨울 약속이나 한 듯 KBO리그 생활을 청산하고 미국 메이저리그 재도전에 나섰습니다.

레일리는 롯데와 재계약 협상을 했으나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해 결별했습니다. 레일리는 KBO리그 통산 152경기 48승 53패 평균자책점 4.13, 910⅔이닝 755탈삼진을 기록했습니다. 2017년 개인 최다인 13승을 올리는 등 5시즌 가운데 세 차례나 두 자릿 수 승리를 거두며 롯데의 에이스 노릇을 해냈습니다. 롯데가 최하위로 추락한 올 시즌에는 타선 지원 부족으로 5승14패에 그치며 리그 최다 패전의 멍에를 뒤집어썼으나, 평균자책점(3.88)과 투구 이닝(181)은 팀 내 1위였습니다.

롯데는 레일리와 재계약 협상에서 줄다리기가 이어지자 결국 새롭게 댄 스트레일리(31)를 맞기로 했습니다. 스트레일리는 메이저리그 통산 156경기 중 140경기를 선발투수로 뛰며 두 자릿 수 승리를 세 차례(2013년 10승·2016년 14승·2017년 10승) 기록했습니다. 올해는 14경기(선발 8경기) 2승4패 평균자책점 9.82로 주춤했습니다. 스트레일리의 계약 규모는 계약금 30만 달러, 연봉 50만 달러입니다. 옵션을 포함해도 KBO리그 규정상 100만 달러를 넘지 않았습니다.

image
두산에서 뛴 린드블럼. /사진=뉴스1
통합 우승을 달성한 두산은 앞서 에이스 린드블럼을 메이저리그로 떠나 보냈습니다. 린드블럼은 밀워키와 3년간 912만 달러의 보장연봉에 성적에 따라 최대 1800만 달러를 받는 조건에 계약했습니다. 롯데에서 3년, 두산에서 2년을 뛴 린드블럼은 KBO리그 통산 130경기에서 63승34패, 평균자책점 3.55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올 시즌 20승3패, 평균자책점 2.50의 최고 성적을 거두며 정규시즌 MVP와 투수 골든글러브를 휩쓸었습니다.

똑같은 기간인 5년 동안 한국 팬들과 함께 울고 웃었던 두 투수가 내년 시즌 미국에서 꿈을 펼쳐낼 수 있을지, 그리고 에이스를 떠나 보낸 두산과 롯데가 이들의 공백을 잘 메울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image
천일평 대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