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이수연 '미녀 대결' 패했다... 中 파이터 스밍 판정승

그랜드힐튼서울(홍은동)=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12.14 21:04 / 조회 : 2747
image
14일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굽네몰 ROAD FC 057 XX가 열렸다. 제5경기 -50kg 계약체중, 한국 이수연과 중국 스밍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 이수연은 만장일치 판정패를 당했다. /사진=OSEN
미녀 파이터 대결에서 이수연(25·로드짐 로데오)이 아쉽게 고개를 숙였다.

이수연은 14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굽네몰 ROAD FC 057 XX 제5경기 -50kg 계약체중 스밍(25·중국)과 경기에서 심판 전원일치 판정패를 당했다.

1라운드 치열한 탐색전이 펼쳐졌다. 서로 잽과 로우킥을 주고받았지만 확실한 주도권을 잡지 못했다. 이수연은 상대에게 잡혀 위기를 맞았지만, 곧바로 공격을 막아내며 큰 문제없이 1라운드를 마쳤다.

2라운드에서도 이수연과 스밍은 상대의 허점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이수연이 잠깐 흔들린 틈을 타 스밍은 빠르게 낚아채 잡아끌었다. 이수연도 잘 버텼다. 둘은 경기 막판까지 공격을 주고받았다. 종료 직전 이수연이 스밍을 넘어트리기는 했지만, 시간이 모두 지났다. 2라운드가 끝나자 심판진은 공격이 더 날카로웠던 스밍의 승리를 선언했다.

이수연은 귀여운 외모로 주목받은 파이터다. 하지만 투지 있고 저돌적인 모습이 인상적이다. 그간 주짓수와 종합격투기 훈련을 해왔고, 지난 해 이예지를 상대로 데뷔전 승리를 챙겼다. 하지만 무릎 부상을 당해 수술을 받은 뒤 긴 재활을 버텨왔다. 1년간의 재활 기간을 거친 뒤 코트를 돌아왔지만 아쉽게 패배의 쓴맛을 봐야 했다.

image
14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굽네몰 ROAD FC 057 XX가 열렸다. 제5경기 -50kg 계약체중, 한국 이수연이 중국 스밍에 만장일치 판정패하며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OSEN
상대 스밍은 어렸을 때 태권도 도장을 운영한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10살 때부터 태권도를 시작했다. 종합격투기를 배운지 오래되지 않았지만, 뛰어난 운동신경을 앞세워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지난 해 일본의 하라다 시호를 상대로 데뷔전을 치렀고, 적극적인 공격 끝에 승리를 따냈다. 한국 파이터 심유리와 두 번째 경기에서는 패했다. 이수연에게 승리해 다시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