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박은빈, 남궁민과 첫 만남 후 "진짜 시간 낭비" [별별TV]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2.13 22:42 / 조회 : 1372
image
/사진=SBS '스토브리그' 방송화면 캡처


'스토브리그' 박은빈이 남궁민과의 첫 만남 후 시간 낭비라고 비아냥 거렸다.

13일 오후 첫 방송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 연출 정동윤)에서는 백승수(남궁민 분)이 이세영(박은빈 분), 고강선(손종학 분)과 면접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고강선과 이세영은 드림즈의 신임 단장을 뽑기 위해 세 명의 면접자들과 면접을 진행했다. 백승수는 세 명 중 가장 마지막으로 면접을 봤다.

백승수는 고강선과 이세영 앞에서 드림즈 구단의 안 좋은 점을 나열했다. 이에 빈정이 상한 두 사람은 면접을 급히 종료했다. 그러면서 "기분이 나빠서 그런 게 아니라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백승수가 나가자 이세영은 "아 진짜 시간 낭비. 뭐에요 저 사람?"이라며 화를 냈다. 그 시간 백승수는 드림즈 구단의 역사가 담긴 이력을 보고 있었다. 이세영은 "지가 야구를 알면 얼마나 안다고. 재수없어. 짜증나"라며 혼잣말을 했다. 그런데 백승수는 이세영의 말을 들었다.

이세영은 "저 선생님 그 혹시 저희 팀의 장점은 없나요?"라고 물었다. 백승수는 "더 심한 문제도 있죠. 드림즈가 강해지길 바라십니까?"라고 되물었다. 이세영이 "당연하죠"라고 하자 "모두가 그렇게 생각할까요? 그냥 그런 말입니다"라고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