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남산의 부장들', 세련된 누아르..꼭 하고팠다"

압구정=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2.12 11:39 / 조회 : 959
image
배우 이병헌 /사진=강민석 인턴기자


배우 이병헌이 영화 '남산의 부장들'에 대해 세련된 누아르 장르이기에 꼭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병헌, 곽도원, 이희준 그리고 우민호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52만부가 판매된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 원작을 기반으로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 분)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렸다.

이날 이병헌은 '남산의 부장들' 시나리오를 읽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로 뜨거움을 꼽았다. 그는 "뜨거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병헌은 "'남산의 부장들' 시나리오를 다 읽고 마음이 뜨거워지는 걸 느꼈다. 실제 있었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지만 장르적으로 굉장히 아주 세련된 누아르라는 생각이 들었다. 꼭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남산의 부장들'은 오는 2020년 1월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