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유소년야구연맹 대표팀, 대만국제교류전 참가... 24팀과 겨뤄

김동영 기자 / 입력 : 2019.12.12 09:53 / 조회 : 898
image
대한유소년야구연맹 대표팀. /사진=대한유소년야구연맹 제공

대한유소년야구연맹 대표팀이 오는 13일부터 18일까지 대만 타이난에서 개최되는 한·대만 국제교류전에 참가한다.

이번 국제교류전에는 전국에서 선발된 오희준(경기 부천시유소년야구단)을 포함한 선수 63명으로 구성되며 초등학교와 중학교로 나뉘어 대만 지역 대표팀과 국제교류전을 치른다.

2016년에 대만 타이난시와 야구 교류협력 지원에 관해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는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은 이번 교류전에서 리항, 린락, 건국, 부전 등 24개 대만팀과 실력을 겨루게 된다.

대표팀 윤장술 감독(서울 서대문구연세유소년야구단)은 "결과도 중요하지만, 우리나라 유소년 야구의 우수성을 알리면서, 우리 선수들이 대표팀의 자부심을 가지고 모든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대만 선수들의 학교 탐방과 관광 등을 통해 외국 선수들과 교류 및 다양한 외국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고 더했다.

대표팀에 선발된 김태희(서울 도봉구유소년야구단·창경초6)군은 "외국 선수들과 경기를 한다고 하니 너무 기대된다. 선수로 중학교에 진학 예정인데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도 내고 많이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은 방학을 이용해 매년 두 차례에 걸쳐 정기적으로 해외 대회 및 국제교류전에 참가할 뿐만 아니라 해외 유소년야구단을 국내로 초청해 야구 경기 이외에 유소년야구 선수들에게 다양한 문화체험 활동을 제공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