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릿 콜, 3억 2400만$ '잭팟'... 양키스 '팬'에서 '에이스'로

김동영 기자 / 입력 : 2019.12.11 14:19 / 조회 : 1192
image
뉴욕 양키스 유니폼을 입게 된 게릿 콜. /AFPBBNews=뉴스1

FA 투수 최대어 게릿 콜(29)의 행선지는 뉴욕 양키스였다. 역대 최초로 3억 달러를 넘긴 투수가 됐다. 연평균 연봉도 역대 투수 최고액이다.

MLB.com은 11일(한국시간) "콜이 양키스와 9년 3억 2400만 달러(약 3870억원)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역대 투수 최고액이다. 기존 기록이 데이빗 프라이스가 가지고 있던 7년 2억 1700만 달러였고, 10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워싱턴과 7년 2억 4500만 달러에 계약하며 깼다.

그리고 딱 하루 만에 콜이 신기록을 다시 썼다. 3억 달러 이상 받은 투수도 당연히 처음이다. 연봉도 역대 최고다. 3600만 달러. 잭 그레인키가 가지고 있던 3440만 달러를 넘어섰다.

콜은 어린 시절 양키스의 팬으로 자랐다. 11살이던 2001년 월드시리즈 6차전 당시 '오늘도 내일도 영원히 양키스 팬(Yankee Fan Today, Tomorrow, Forever)'이라고 쓴 피켓을 들고 있는 사진이 찍히기도 했다.

메이저리그 시작은 피츠버그였다. 2011년 피츠버그에 지명됐고, 휴스턴을 거쳤다. 그리고 마침내 양키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양키스는 그렇게 원했던 '슈퍼 에이스'를 갖게 됐다. 그야말로 시원하게 쐈다. 당초 7년 2억 4500만 달러를 제시했다는 소식이 나왔다. 이 금액으로 스트라스버그가 워싱턴과 계약했고, 콜은 당연히 더 비쌀 수밖에 없었다.

이에 2년을 더 얹었고, 금액도 7900만 달러를 더했다. 그 결과 '역대급' 계약이 성사됐다.

타자를 더해도 역대 4위에 해당하는 규모다. 마이크 트라웃(4억 2650만 달러), 브라이스 하퍼(3억 3000만 달러), 지안카를로 스탠튼(3억 2500만달러)의 뒤를 이어 콜이 이름을 올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