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잡아라' 기도훈 "좋은 추억만 있던 현장"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12.10 10:34 / 조회 : 466
image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배우 기도훈이 자신이 출연한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기도훈은 10일 종영하는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극본 소원·이영주, 연출 신윤섭, 제작 로고스필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에서 광역수사대 에이스 형사 김우혁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번 작품에서 기도훈은 솔직한 매력의 직진 로맨스부터 형사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액션까지 극 중 다양한 장르를 안정적으로 소화했다. 신예다운 열정적인 에너지로 맹활약을 펼첬다.

마지막회 방송을 앞둔 기도훈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잘 이끌어 주셨던 배우 선배님들, 감독님과 작가님들, 그리고 스태프분들 덕분에 정말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항상 좋은 추억만 있던 현장이어서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 같다"며 드라마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유령을 잡아라'와 함께했던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마지막 방송까지 많이 응원해주시고, 저도 앞으로 더욱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지켜봐 달라"고 애정 어린 감사 인사를 건넸다.

기도훈은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키스 먼저 할까요', '아스달 연대기' 등 화제작들에 연이어 출연,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기대주로서 관심을 받고 있는 만큼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