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아이돌학교' 조작 의혹 고위층 연루 수사中"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12.09 14:57 / 조회 : 416
image
/사진제공=엠넷


경찰이 엠넷 '아이돌학교'의 조작 의혹과 관련, 고위층 인사가 연루돼 있는지 여부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9일 오전 정례 브리핑을 통해 "'아이돌학교'의 조작 논란에 대해서는 압수수색 자료와 함께 관련자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라며 "고위층 관계 부분도 수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조작에 가담한 제작진의 의사결정 과정에 회사 고위층 인사가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수사하고 있는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엠넷 '프로듀스 101' 시리즈 조작 논란을 수사하고 시즌1부터 시즌4까지 모든 시리즈에 조작이 있었다고 결론을 내렸다.

'프로듀스 101' 제작진인 안준영 PD 등은 '프로듀스 101' 시즌1부터 시즌4까지 생방송 경연에서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투표 결과를 조작해 특정 후보에게 이익을 준 혐의를 받았다. 또한 안준영 PD는 연예 기획사 관계자들로부터 수차례 수천만원 규모의 유흥업소 접대를 받은 혐의도 받았다.

경찰은 지난 11월 14일 안준영 PD와 김용범 CP, 보조 PD A씨를 비롯해 기획사 임직원 5명 등 총 8명에 대해 업무방해 및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의견을 적용,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이후 수사를 거쳐 이달 3일 이들 8명을 기소해 재판에 넘겨 오는 20일 첫 공판준비기일을 앞두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