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김동완 "軍 화생방, 점막 자극하는 게 끔찍했다"

전시윤 인턴기자 / 입력 : 2019.12.09 15:03 / 조회 : 481
image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김동완 김태균)


그룹 신화 멤버 김동완이 군대 비화를 밝혔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서울·경기 107.7MHz)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그룹 신화 멤버 김동완이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동완이 형 멋있었다. 그런데 화생방 체험 때 빼는 건 좀 깼다"라고 사연을 보냈다.

이에 김동완은 인정하며 "소대장이 동갑이었다. 나한테 안 하면 후회한다고 하더라. 그래서 등 떠밀려 들어가서 숨 참고 있었다"라고 전했다.

DJ 김태균이 "왜 싫었냐"라고 묻자 "점막을 자극한다는 게 끔찍했다"라고 답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김동완은 "그래도 동기들이 다 좋았다. 내 옆에서 항상 자던 친구가 신학대를 다니던 친구였다. "자기 전에 항상 기도해서 도움 많이 됐던 친구"라고 전했다.

또 "보디빌더 친구도 있었는데, 코를 세게 골아서 시끄럽긴 했다. 그래도 (군 생활) 잘했었다"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