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각, 아들 유치원 보내는 아빠.."잘 갔다 와 허건 사랑해"

전시윤 인턴기자 / 입력 : 2019.12.09 10:48 / 조회 : 1175
image
/사진=허각 인스타그램 허건


가수 허각이 아들 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9일 허각은 자신의 SNS에 "잘 갔다 와 허건 사랑해. 유치원 등원. 나만 아빠인 건. 이제 적응됐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허각의 아들 허건이 담겨 있다. 유치원에 가는 허건은 유행하는 토끼 모자를 쓰고 있어 귀여움을 보여줬다.

이에 네티즌들은 "펭귄 반 허건 어린이", "이제 혼자만의 시간이신가요", "워너비 각 아빠", "애기들 보내면 서럽죠" 등 댓글을 남겼다.

한편 허각은 현재 자신의 유튜브 채널 '허각 TV'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