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만찢남, 하현우 이후 6연승 성공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12.09 07:42 / 조회 : 750
image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의 가왕 '만찢남'이 6연승에 성공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만찢남'이 6연승에 성공, 하현우 이후 3년 6개월 만에 6연승 남성 가왕석을 차지해 역대 가왕 랭킹 3위에 올랐다. 복면을 벗은 이는 우주소녀 수빈, 온앤오프 제이어스, 미스터투 이민규, 소울스타 이승우로, '유산슬' 이승우가 정체를 공개하며 심경을 고백하자 순간 시청률은 10.7%까지 치솟았다.(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6연승을 앞둔 '만찢남'이 "사실 제가 목감기에 심하게 걸려서 노래하는 것에 두려운 마음이 앞서고 있다"며 다소 좋지 않은 컨디션을 전했다. 그러나 만찢남은 아이유의 '나만 몰랐던 이야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6연승에 성공했다. 하현우 이후 3년 6개월 만의 6연승 가왕 탄생에 시청자의 반응도 뜨거웠다.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화요비 '그런 일은'을 선곡하며 스펙트럼 넓은 무대를 보여준 '유산슬'의 정체는 소울스타의 이승우였다. '복면가왕' 출연을 통해 깨고 싶은 편견이 있나는 MC의 질문에 그는 "활동한 지는 오래됐는데 아직 편견이 없다. '복면가왕' 출연을 계기로 편견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출연 소감을 밝혔다.

김정민의 '슬픈 언약식'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모창 가수가 아니냐는 오해 아닌 오해(?)를 받은 '군밤'의 정체는 겨울만 되면 생각나는 꽃미남 보컬 듀오 미스터투의 이민규였다. 그의 정체가 밝혀지자 판정단 태진아는 "미스터투 신인 때 내가 직접 앨범을 들고 다니면서 홍보했다"며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 이민규는 국민캐럴 '하얀 겨울'을 부르며 추억을 소환했다.

'리틀 남자 이선희'라는 수식어를 얻은 박신양의 정체는 보이그룹 온앤오프의 제이어스였다. 제이어스는 '복면가왕' 무대를 준비하던 도중 소속사 선배인 B1A4의 산들이 많은 조언을 해줬다며 감사를 전했다.

한편 태연 'FINE'을 선곡하며 청아한 음색을 뽐낸 주사위의 정체는 우주소녀의 수빈이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