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1박2일' PD "더 친해지면 재미↑..연정훈 김선호는 신선"[직격인터뷰]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12.09 08:26 / 조회 : 5900
image
/사진=KBS 2TV '1박2일 시즌4' 방송화면 캡처


'1박2일'이 시즌4로 돌아왔다. 연정훈, 문세윤, 딘딘, 김선호, 라비(빅스) 등 새 멤버들과 연출을 맡은 방글이 PD의 조합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KBS 2TV '1박2일 시즌4'(이하 '1박2일')의 연출을 맡은 방글이 PD가 9일 오전 스타뉴스에 첫 방송 후기를 전했다.

지난 8일 첫 방송된 '1박2일'은 충청북도 단양으로 6명의 멤버들이 여행을 떠나는 것으로 꾸며졌다. 이날 새 멤버 연정훈, 문세윤, 딘딘, 김선호, 라비 그리고 역대 시즌 생존자 김종민이 출근길 미션을 받고, 오프닝 장소에 집결하게 됐다. 이후 한 자리에 모인 멤버들은 "1박2일"을 외친 후 목적지로 향했다. 까나리카노(까나리+아메리카노)를 마셨던 연정훈, 문세윤, 딘딘이 후유증으로 급하게 화장실을 찾는 장면까지 생생하게 카메라에 담겼다.

이 과정에서 연정훈, 김선호, 라비가 숨겨 놓은 예능감을 뽐내며 웃음을 안겼다. '귀공자' 이미지의 연정훈은 친근한 동네 형같은 모습이었고, 김선호는 눈에 띄는 비주얼과 달리 허당미를, 라비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에서 '똘기' 충만 막내로 분했다. 여기에 문세윤, 딘딘, 김종민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했던 멤버들의 호흡까지 더해져 새로운 '1박2일'의 다음 방송을 더욱 기다리게 했다.

여기에 '1박2일'의 새 수장인 방글이 PD가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보여준 섬세하고 아기자기한 연출과 편집으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방 PD의 멤버들의 표정, 행동 등 웃음 포인트를 놓치지 않고 포착해 내는 것과 멤버들을 어리둥절케 하는 진행은 방송 시간을 순식간에 지나가게 했다.

'1박2일' 수장 방글이 PD는 첫 방송 후 "멤버들이 더 친해지면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이 나올 것 같다"며 "앞으로도 시청자들께서 좋게 봐주셨면 한다"고 밝혔다.

방 PD는 첫 촬영 후 멤버들의 반응에 대해 "다들 촬영하고 재미있다고 했다. 또 '예능 레벨이 낮다'는 멤버도 있었다. 또 본인들도 스스로 걱정하면서 '괜찮겠지?'하는 분위기였다. 다들 '친해지면 더 좋게 나오겠지'라고 해서, 제작진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저는 첫 촬영 후 김종민의 반응이 궁금했다. '1박2일'에 계속 있던 멤버였기 때문이다. 김종민은 '괜찮은데' '나쁘지 않은데' '더 가봐야 알겠는데'라며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일단 저는 '속단하지 말고 가봅시다'고 얘기했었다. 앞으로 어떻게 발전 할지 저 역시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방글이 PD는 첫 방송에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연정훈, 김선호, 라비 등에 거는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세 사람은 리얼 버라이어티에 첫 고정 출연이었고, 첫 방송부터 예상치 못한 캐릭터로 웃음을 안겼다.

방 PD는 "첫 녹화 이후 눈에 가장 띄는 멤버가 연정훈, 김선호였다"면서 "처음 예능(리얼 버라이어티)을 해서 그런지 리액션도 날것이 나왔다. 신선한 느낌이 나와서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멤버들이 개인 활약 뿐만 아니라 어떤 멤버와 조합을 이룰지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1박2일' 하면 역시 멤버들이 제작진이 주는 미션에 호되게 당하는 독함이 웃음 포인트 중 하나다. 앞으로 얼마나 더 독해질지 궁금해 하자 방글이 PD는 "그게 사실 어렵다. '더 독하게, 독하게'라고 하는데 쉽지 않다"면서 "멤버들이 어떻게 하면 속을지, 어떻게 허를 잘 찌를 수 있을지 찾아보고 있는 중이다. 시청자들, 멤버들도 불편하지 않은 선에서 독하게 해볼 생각이다"고 밝혔다.

시작부터 웃음꽃을 활짝 피운 '1박2일'. 새 멤버들과 앞으로 더 큰 활약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되는 방글이 PD까지, 웃음 첫 단추는 일단 제대로 끼웠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