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 사유 최초 고백 "女동료 때문"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12.08 00:28 / 조회 : 11260
image
/사진=MBN '동치미' 방송화면 캡처


배우 선우은숙이 남편인 배우 이영하와 이혼을 하게 된 이유가 "직장 동료인 여배우 때문"이라고 밝혔다.

선우은숙은 7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동치미'에서 이혼에 불씨를 지핀 인물에 대해 "남편의 직장 동료이자 제 직장 동료인 배우"라며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어느날 그 여자 동료가 이영하와 친한 사람과 가까워졌다"는 선우은숙은 문제의 여자 동료가 불륜을 하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선우은숙은 "그 여자 심지어 양다리를 걸치고 있었다"며 이 때문에 사이에 낀 이영하가 많은 시달림을 겪었다고 전했다.

이영하와 덩달아 사이에서 시달리게 된 선우은숙은 답답함을 느꼈지만, 이영하는 선우은숙에게 "나서지 말라"고만 했다고 한다. 하지만 선우은숙은 졸지에 자신이 여자 동료를 모함한 것처럼 오해를 받는 억울한 상황이 됐다고 털어놨다.

그런 선우은숙을 서운하게 만든 건 이영하의 태도였다고. 선우은숙은 "'당신 와이프가 이렇게 오해를 받고 있는데 당신은 입을 다물고 있느냐'고 물었다"고 이야기했다.

결국 작은 일은 큰 상처로 번졌고, 선우은숙은 과거 서운했던 일들이 함께 떠오르게 됐다고 한다. 선우은숙은 "남편 하나 믿고 살아가는데, 내 편 하나 들어주지 못하는 남편을 어떻게 신뢰하겠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먼저 별거 제안을 했다고 밝혔다. 결국 두 사람은 1년 반 별거 생활 끝에 이영하의 이혼 제의로 갈라서게 됐다.

선우은숙은 "제가 지금 상황에서 어떤 선택을 해야 한다면 별거를 안 할 거다. 그럼 이혼도 안 됐을 것"이라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