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TV사세요"..넷플릭스 만난 라이언 레이놀즈X마이클 베이 '6언더그라운드' [종합]

광화문=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12.02 12:20 / 조회 : 975
image
/사진='6언더그라운드'


블록버스터 전문가 마이클 베이와 할리우드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넷플릭스와 만났다. 넷플릭스 영화 '6언더그라운드' 배우와 제작진이 영화를 들고 한국을 찾았다.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넷플릭스 영화 '6언더그라운드'(감독 마이클 베이) 제작진 및 배우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마이클 베이 감독과 라이언 레이놀즈를 비롯해 아드리아 아르호나, 멜라니 로랑,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6언더그라운드'는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과거의 모든 기록을 지운 여섯 명의 정예 요원, 스스로 고스트가 된 그들이 펼치는 지상 최대의 작전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지난해 '데드풀'로 내한한 데 이어 올해 또 한국을 찾았다. 지난해 방문 당시 라이언 레이놀즈는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또 만나서 반갑다. 이번 방한이 기대 된다. 다만 이번에는 '복면 가왕'에 출연을 못해서 아쉽다"라며 "새 영화를 소개하는 자리인만큼 '6언더그라운드'를 즐겨달라. 근육질에 남성스러우면서 스케일 큰 액션이 담긴 영화다"라고 전했다.

image
라이언 레이놀즈 / 사진=김창현 기자


라이언 레이놀즈는 '복면가왕' 출연 당시 불렀던 노래를 흥얼거리기도 했다.

마이클 베이 감독은 "한국에 와서 기쁘다. 5번째 방문인데 또 만나게 돼서 반갑다"라며 "제 영화가 한국에서 사랑 많이 받았다. 감사하다. 이번에 보니까 한국 날씨가 많이 좋아서 더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마이클 베이 감독은 "'6언더그라운드'는 6명의 굉장히 유능한 요원들이 모여 팀을 꾸린 이야기다. 영혼에 상처입은 사람들이 고스트가 돼서 일을 한다"라며 "고스트라는 것은 상징적으로 자신의 과거를 추적하지 못하게, 디지털적으로 고스트가 되는 것이다. 그렇게 세상에서 악한 사람을 추적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다"라고 전했다.

image
마이클 베이 / 사진=김창현 기자


그동안 블록버스터 작품으로 주로 연출했던 마이클 베이 감독은 이번에 처음으로 넷플릭스와 호흡을 맞췄다.

마이클 베이 감독은 "영화를 스크린으로 보여줄 수 없는 것에 대해서 물론 아쉬운 점은 있다. 나는 큰 화면으로 보여주는 큰 영화를 좋아하지만 모든 것은 바뀌었다"라며 "산업이 변하는 것을 보고 다른 방식을 배우고 적응해야 한다. 사람들은 콘텐츠를 다른 방식으로 소비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마이클 베이 감독은 "영화가 조금은 죽어간다. 슬픈 감정도 들지만, 그럼에도 넷플릭스에서 굉장히 투자를 많이 했다"라며 "넷플릭스는 시퀄, 후속작 같은 것보다 새로운 IP로 투자 하는 것에 관심이 많다. 넷플릭스 덕분에 훌륭한 캐스트와 함께 훌륭한 작업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image
아드리아 아르호나 / 사진=김창현 기자


끝으로 마이클 베이 감독은 "TV를 큰 것을 사는게 어떨까"라고 덧붙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25년간 배우생활하는데, 이렇게 압도적인 스케일과 스코프 영화는 처음이다. 넷플릭스에 엄청난 변화가 있구나 생각했다. 정말 이 영화 촬영하는 것을 지켜보는 입장에서 학생이 된 느낌이었다"라며 "마이클 베이 감독의 카메라 워킹을 보면서 많이 배웠다. 또 요즘은 CG가 많은데 실제 스턴트맨이 스턴트 하는 엄청난 노력을 봤다"라고 밝혔다.

멜라리 로랑은 "내가 맡은 역할은 냉철한 캐릭터로 항상 사랑스러운 인물은 아니다. 이 인물 역시 상처가 있는 캐릭터인데 자신에 실망한 부분이 큰게 다른 캐릭터와의 차별점이다"라며 "첫 촬영이 피곤했다. 실제 거리에서 추격 장면을 찍었는데, 모든게 동시에 진행 됐다"라고 설명했다.

아드리아 아르호나는 극중 전직 의사 역할을 맡아 총을 쏘는 다른 멤버들과는 결이 다른 액션을 선보인다.

아드리아 아르호나는 "저는 공감하는 배역을 좋아한다. 솔직히 이 역할이 저에게는 연기하기 쉬웠다. 다른 멤버들을 케어 하는 역할이 좋았다"라며 "출연진들을 만나자마다 사랑에 빠졌다. 멜라니를 만나자마다 '사랑해요'라고 고백했다"라고 밝혔다.

image
멜라니 로랑 / 사진=김창현 기자


이어 그녀는 "이 캐릭터의 매력은 강함이다. 영화 속에서 터프한 여성은 많지만 강한 여성음 많지 않다. 하지만, '6언더그라운드'는 강한 여성 캐릭터가 매력있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라이언 레이놀즈는 "영화 때문에 여러 나라를 다니지만 한국처럼 아름다운 나라는 없다"라며 "한국에 다시 와서 반갑다. 다른 세 배우도 오고 싶어했는데 같이 못 와서 아쉽다. 영화를 많이 좋아해 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6언더그라운드'는 12월 13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