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 사재기 의혹 제기→ 첫 심경 "DJ로서 최선" 사과 無[종합]

최현주 기자 / 입력 : 2019.11.26 05:00 / 조회 : 12108
  • 글자크기조절
image
그룹 블락비 박경.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이 '음원 사재기 의혹 제기' 논란 이후 심경을 밝혔다.

25일 오후 박경은 자신이 진행하는 MBC 라디오 FM4U '꿈꾸는 라디오' 생방송에서 "주말동안 걱정 많이 하셨을것 같은데, 오늘은 '꿈꾸라'의 DJ로서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4일 오후 박경은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남겼다.

이에 박경은 논란이 일자 해당 글을 삭제하고 소속사 KG 엔터테인먼트(세븐시즌스) 측은 당일 금일 당사 소속 아티스트 박경의 트윗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말씀 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한 것입니다.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하는 바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박경에 의해 언급된 가수들 모두가 강경 대응했다. 바이브 측은 25일 공식 입장을 통해 "당사는 회사를 통해 사과를 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가수로부터 전혀 진심 어린 사과를 받지 못했다"며 "기정 사실화 되어 버린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 역시 음원 사재기 의혹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며 "강경대응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가수 윤민수 역시 바이브의 음원 사재기 의혹을 직접 부인했다. 윤민수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바이브는 사재기를 하지 않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바이브 1집부터 최근 발매한 앨범 커버 사진을 올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