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전 세계 사회공헌활동(CSR) 랭킹 6위... 日 4위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10.29 17:24 / 조회 : 2131
  • 글자크기조절
image
한국프로축구연맹 로고.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스위스 소재 스포츠 전문 컨설팅 업체인 Responsiball(리스폰시볼)이 K리그가 전 세계 프로축구리그 중 여섯 번째로 사회적책임(CSR)을 다하는 있는 리그라고 발표했다 29일 전했다.

연맹은 "리스폰시볼은 지난 2011년부터 매년 전 세계 프로축구리그를 대상으로 거버넌스, 커뮤니티, 환경 등 세 가지 분야에서 각 리그들의 사회적책임 수행 여부를 조사하여 순위를 매긴 리스폰시볼 랭킹을 발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거버넌스 분야의 세부 평가항목에는 조직 구조, 행동강령 존재 여부, CSR보고서 발행 여부, 재무제표 공개 여부 등이 있고 ▲커뮤니티 분야에서는 지역 밀착 활동, 유스시스템 운영 여부, 서포터즈와의 대화 방법 등을 평가하고 있다. ▲환경 분야는 경기장 내 폐기물 처리 방법, 수도·에너지 절약, 이산화탄소 배출 최소화 등을 다룬다"고 덧붙였다.

K리그1, 2 소속 22개 구단들을 대상으로 평가한 결과 K리그는 종합점수 38.36점으로 스웨덴 알스벤스칸(44.13점), 덴마크 수페르리가(42.95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41.42점), 일본 J리그(39.43점), 미국 MLS(39.37점)에 뒤를 이어 6위를 차지했다.

특히 K리그는 22개 전 구단이 유스팀을 운영하고 활발한 지역밀착활동을 실시하는 등 커뮤니티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리스폰시볼이 발표한 보고서에는 수원 삼성이 2017시즌부터 런칭한 블루스폰서십을 거버넌스 우수사례로 소개되기도 했다. 블루스폰서십은 일정 규모 이상의 기업으로 제한됐던 구단 스폰서십을 수원의 풀뿌리 지역 경제를 이루고 있는 소상공인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개발한 후원 프로그램이다.

image
Resposiball 웹사이트 캡처.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2019 세계 프로축구리그 CSR 순위 - Responsiball

2019. 10. 24 발표

순위 / 국가 / 리그 / 점수

1 스웨덴 알스벤스칸 44.13

2 덴마크 수페르리가 42.95

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41.42

4 일본 J리그 39.43

5 미국 MLS 39.37

6 한국 K리그 38.36

7 독일 분데스리가 38.1

8 네덜란드 에레디비시 36.27

9 스페인 라리가 35.09

10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 33.13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