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수비는 걱정마!' 한국, 상무 상대로 삼중살 '완벽'

고척=심혜진 기자 / 입력 : 2019.10.29 20:22 / 조회 : 1249
image
8회말 무사 만루에서 대표팀 허경민이 삼중살을 시도하고 있다.
'김경문호'가 완전체를 갖추고 첫 연습 경기를 치렀다. 삼중살까지 나오는 화려한 플레이가 나오는 등 첫 연습경기를 완벽하게 마쳤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29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상무와의 연습경기서 5-1로 승리했다.

이날 대표팀은 처음으로 완전체가 됐다. 한국시리즈에서 맞붙은 키움과 두산 선수들이 합류했기 때문이다.

이와 동시에 첫 연습경기도 치렀다. 경기 전 김경문 감독은 컨디션 조절을 위해 키움과 두산 선수들을 제외한 라인업을 꾸렸다.

5회초 황재균의 적시타로 먼저 앞서나간 대표팀은 6회 안타와 볼넷으로 만든 무사 만루서 최정의 결승타, 밀어내기 볼넷, 강백호의 내야 땅볼을 묶어 3점을 더 추가했다.

image
8회말 무사 만루서 김상수가 삼중살을 만들어가고 있다.


이날 경기의 하아라이트는 최정의 결승타가 아니었다. 8회말에 나온 화려한 수비였다. 삼중살을 만드는 완벽한 호흡을 선보였다.

8회 올라온 하재훈이 연속 안타와 볼넷으로 무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다음 타자는 양석환. 양석환이 친 공은 3루 쪽으로 향했다. 6회 교체 투입된 허경민이 침착하게 잡은 후 바로 3루 베이스를 찍은 뒤 2루로 뿌렸다. 그리고 1루까지. 3루 베이스 태그-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삼중살이 나왔다.

그리고 대표팀은 9회 1점을 추가해 5-1 승리를 만들어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