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길만걸어요' 최윤소, 분가하고 싶은 마음에 악몽[별별TV]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19.10.28 21:05 / 조회 : 1038
image
/사진=KBS 1TV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 캡처


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의 최윤소가 악몽을 꿨다.

28일 오후 첫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극본 채혜영·나승현, 연출 박기현)에서는 악몽 때문에 깜짝 놀라며 깨는 강여원(최윤소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강여원은 남편 남동우(임지규 분), 딸 남보람(이아라 분)과 함께 분가하여 자신들 만의 집을 마련한 꿈을 꿨다.

강여원은 행복함을 잔뜩 표현하며 남동우, 남보람과 포옹을 나눴다. 이때 시어머니 왕꼰닙(양희경 분)이 들이닥쳤다. 왕꼰닙은 "누구 마음대로! 이 앙큼한, 네가 우리 순진한 동우 꾀어서 분가하자고 했지? 내 눈에 흙 들어가기 전까지는 어림없다"며 분노를 표했다.

강여원은 "그래도 저는 포기 못해요"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맞섰다. 이에 왕꼰닙은 장상문(류담 분)과 남지영(정소영 분), 남일남(조희봉 분)을 시켜 집을 엉망으로 만들게 만들었다. 왕꼰닙은 "너 나 못 이겨. 포기해"라며 도도하게 강여원을 쳐다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