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염주의보' 박나래 "쉽지 않은 도전..100점 만점에 50점"

종로=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10.23 16:23 / 조회 : 730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나래./사진제공=딜라이트


개그우먼 박나래가 새로운 도전에 대해 걱정이 많았음을 밝히며, 자신의 공연에 대해 점수를 매겼다.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블루스퀘어에서 넷플릭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박나래는 스탠드업 코미디를 도전한 계기에 대해 "개그우먼 중에서 여러 타입의 개그우먼이 있는데 저는 콩트 중심의 개그우먼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쉽지는 않은 도전이었다. '제 이름을 건 쇼를 해보는 것이 한 3년 뒤에 해보는 것이 어떨까'라는 생각이 들어 의견을 물어봤다. 그런데 너무 빨리 진행됐다. 이런 장르를 도전한다는 생각에 너무나 많은 부담이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나래는 "'너무 수위가 쎄서 은퇴할 것'이라고 말을 하기도 했지만, 가장 큰 고민은 재미가 없으면 어떡하지'였다"며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공연에 대해 100점 만점에 50점을 주고 싶다. 앞으로 더 채울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50점을 비워두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는 국내 최초 여성 스탠드업 코미디로,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의 비방용 이야기를 맛볼 수 있다. 지난 16일부터 넷플릭스에 공개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