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영 "'집이야기'로 첫 BIFF 방문..너무 기쁘다"

남포동(부산)=전형화 기자 / 입력 : 2019.10.04 13:43 / 조회 : 367
image
이유영이 4일 오후 부산 남포동 BIFF광장에서 열린 '집이야기' 야외무대인사에서 강신일, 박제범 감독과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전형화 기자


"첫 부산국제영화제 방문 너무 기쁘다."

배우 이유영이 영화 '집이야기'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소감을 밝혔다.

이유영은 4일 부산 남포동BIFF 광장에서 열린 '집이야기' 야외무대인사로 박제범 감독, 강신일과 함께 부산 시민들을 만났다. '집이야기'는 홀로 서울살이를 하던 은서가 살던 집 계약이 끝났지만 살 집을 못 구하자 아버지가 살고 있는 고향집으로 가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이유영이 은서를, 강신일이 은서의 아빠 역할로 출연했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 섹션에 초청됐다.

이유영은 "데뷔한 지 7년째인데 부끄럽게도 부산국제영화제를 처음 왔다"면서 "너무 오고 싶었다. 저희 영화를 초대해주셔서 너무 기뻤고 영광스럽다"고 토로했다. 강신일은 "독립영화는 처음 찍는데 이렇게 저라는 배우를 찾아줘서 감사했다"며 "촬영하는 동안 내가 배우구나, 살아있구나란 생각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박제범 감독은 "'집이야기'는 시나리오를 쓴 작가님이 왜 이렇게 집구하기가 어렵지라는 생각에 지금까지 살았던 집 숫자를 세워보니 24번이었다고 하더라"며 "그래서 집이란 게 어떤 의미일지를 고민하면서 만들어진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