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 다이크, 팬들 비판에 “늘 완벽한 경기할 수는 없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10.03 20:35 / 조회 : 459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늘 완벽한 경기를 할 수는 없다.”

버질 판 다이크(리버풀)가 챔피언스리그에서 레드불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에 예상 외의 진땀승을 거둔 후 인터뷰에서 여유를 보였다.

리버풀은 3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잘츠부르크를 4-3으로 이겼다.

리버풀은 전반 3-0까지 달아났지만 전반 39분 황희찬(잘츠부르크)의 만회골이 터졌고, 후반 잘츠부르크의 연속골로 3-3 동점이 됐다. 후반 24분 터진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의 결승골로 승리를 가져갈 수 있었다.

판 다이크는 경기 후 영국 ‘골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물론 우리가 더 잘 했어야 하는 경기였다. 3-0으로 먼저 앞서가면서 다소 안이해졌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그는 “우리가 공을 소유하고 있을 때는 별 문제가 없었다. 그러나 공을 빼앗겼을 때 상대가 공격할 수 있는 공간이 너무 많았다는 게 문제”라며 “그러나 부정적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가 발전해야만 한다는 걸 알았고, 우린 그럴 것이다”라고 했다.

판 다이크는 인터뷰 내내 여유 있게 웃으면서 “이번 경기 내용이 좋지 않았다고 해서 패닉에 빠질 이유는 없다. 여유를 가져야 한다. 우리도 인간이다. 늘 완벽한 경기를 할 수는 없다. 중요한 건 승점 3점을 땄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