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타X남연우 감독, 연인의 첫 레드카펫..'눈길' [BIFF현장]

부산=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10.03 20:51 / 조회 : 1465
  • 글자크기조절
image
치타, 남연우 감독 / 사진=김휘선 기자


래퍼 치타와 남연우 감독이 함께 레드카펫에 올랐다.

3일 오후 7시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제 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렸다.

래퍼 치타는 배우 김은영으로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밝았다. 이날 레드카펫에는 그녀가 출연한 영화 '초미의 관심사'를 연출한 남연우 감독도 함께 였다.

최근 열애 사실은 인정한 두 사람은 이날 레드카펫에 올라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두 사람은 연인이 아닌 영화 '초미의 관심사'의 감독과 배우로서 함께 레드카펫을 빛냈다.

한편 제 24회 부산국제영화제는 3일 개막해 열흘간 부산 일대에서 열린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상영작 303편 중 150편(월드 프리미어 12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30편)이 올해 영화제를 통해 한국에 처음으로 공개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