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김지석, 진솔함으로 두드린 시청자 마음

최현주 기자 / 입력 : 2019.10.03 16:03 / 조회 : 99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KBS 2TV


'동백꽃 필 무렵' 김지석이 진정성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선보이는 김지석의 열연이 안방극장을 움직이고 있다. 김지석은 극 중 스타 야구선수이자 동백(공효진 분)의 첫사랑, 그리고 그녀의 아들 필구(김강훈 분)의 친부 강종렬 역을 맡았다.

김지석은 다시 동백을 만나고 필구의 존재를 알게 되고 나서 폭풍과도 같은 종렬의 감정을 다채롭게 표현하며 대체 불가한 배우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 2일 방송된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김지석의 진솔한 연기가 돋보였다. 강종렬(김지석 분)은 필구의 한 마디 한 마디가 아팠다. 필라테스 결제로 무려 오백 만 원을 쓴 아내 제시카(지이수 분)를 찾아가서도 필구 생각에 마음 아파하며, "강종렬이는 마누라 필라테스에 돈 오백을 썼는데요. 어떤 애는 사십팔 만 원이 없어서 칭다오를 못 가니까. 제가, 아주 미쳐 버리겠는 거라고요"라는 말로 진한 여운을 남겼다.

반면 종렬과 동백의 과거는 뜨겁고도 강렬했다. 동백의 회상 속 두 사람은 딱 스물 둘에만 할 수 있는 연애를 싸우면서도 서로를 향한 뜨거운 사랑을 숨기지 않았다. 행복한 시절도 잠시, 두 사람은 종렬 엄마의 반대에 부딪혔다.

엄마를 만나고 온 종렬에게 동백은 말을 그대로 전했고 이에 종렬은 놀랐다. 하지만 향미(손담비 분)에게 하는 동백의 말에서 두 사람이 헤어지게 된 이유가 종렬에게 있음을 암시했다.

더불어 아빠로서의 종렬의 변화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필구에 대한 종렬의 진심이 브라운관 너머로 전달되었기 때문. 종렬은 필구에게 무엇이든 해주고 싶은 평범한 아빠였다. 힘들어 보이는 필구를 보며 속상해하는 종렬의 모습은 보는 이들마저 안타깝게 만들었다. 그러면서도 솔직함 때문에 자신을 곤란하게 만드는 향미에게는 황당한 표정으로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