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전 'WC 영웅' 김용의 "근우형이나 두산 선수들 같은 눈빛 중요" 다짐 [★현장]

잠실=한동훈 기자 / 입력 : 2019.10.03 12:38 / 조회 : 1373
  • 글자크기조절
image
LG 김용의. /사진=뉴스1
"악바리 근성이 중요하다."

LG 트윈스 베테랑 내야수 김용의(34)가 투지와 강렬한 눈빛이 단기전에서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용의는 3일 잠실에서 열리는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 NC 다이노스전에 앞서 개인 통산 네 번째 가을야구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김용의는 경기 전날인 2일 훈련을 마치고 혼자서 영화 '조커'를 보며 마음을 다잡았다.

김용의는 2016년 와일드카드와 준플레이오프의 영웅이다. 2016년 와일드카드 결정전 2차전서 끝내기 희생플라이를 쳐 LG를 준플레이오프에 올려놨다.

3년이 지난 지금은 대주자, 대수비 요원으로 알토란 같은 역할을 맡고 있다. 경기 후반 승부처에 중요한 임무를 수행해야 하는 '조커'인 셈이다.

김용의는 "이런 큰 경기는 대학 시절 정기 고·연전부터 많이 해봤다. 악바리 근성과 투지가 중요하다. (정)근우 형이나 두산 선수들처럼 눈빛만 봐도 느껴지는 그런 독기가 승부를 좌우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용의는 "승리를 완성할 수 있는 조커가 되도록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