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풀인풀' 김미숙X나영희, 오열을 부르는 두 모정

최현주 기자 / 입력 : 2019.10.02 16:53 / 조회 : 93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KBS 2TV


김미숙과 나영희가 명품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눈물짓게 했다.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극본 배유미, 연출 한준서, 이하, '사풀인풀')에서 김미숙(선우영애 역)과 나영희(홍유라 역)가 극과 극 모성애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앞서 김청아(설인아 분)와 구준겸(진호은 분)은 말하지 못할 아픔으로 죽음을 계획하며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하지만 홀로 죽음을 맞이한 구준겸과 살아남은 김청아의 엇갈린 운명은 선우영애(김미숙 분)와 홍유라(나영희 분)의 운명도 엇갈리게 했다.

딸을 지키기 위해 구준겸의 죽음을 사고사로 위장한 선우영애와 아들의 의심쩍은 죽음에 진실을 파헤치는 홍유라의 가슴 절절한 눈물과 대립은 시청자들의 몰입을 이끌어내며 긴장감을 높였다.

먼저 선우영애는 딸이 죽음을 생각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은 것도 잠시, 딸을 지켜야한다는 생각으로 구준겸의 죽음을 사고로 위장했다. 결국 그녀의 거짓말로 죽음의 비밀은 돌이킬 수 없게 된 상황. 그런 가운데 뒤늦게 김청아가 학교폭력에 시달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 선우영애는 딸의 아픔을 모르고 있었다는 사실에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눈물을 흘리며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홍유라 역시 애교많고 사랑스러운 막내 아들 구준겸의 갑작스런 죽음에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차갑게 식은 아들의 시신 앞에서 "눈 떠봐 준겸아. 집에 가자"라고 속삭이던 그녀의 오열연기는 보는 이들마저 가슴 아프게 만들만큼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그런 가운데 경찰서에서 김청아를 발견하고 분노를 참지 못한 홍유라가 무너지는 모습과 힘들어하는 딸을 지키며 대신 잘못을 비는 선우영애의 만남은 거짓말로 시작된 두 사람의 악연에 더욱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이처럼 두 명품배우의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사풀인풀'은 거짓말을 깨달은 홍유라와 증거를 감추기 위해 경찰서로 찾아온 선우영애가 다시 마주하며 더욱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자신의 아이를 위해 진실을 숨기려는 선우영애와 진실을 찾으려는 홍유라, 두 엄마의 어긋난 운명이 과연 어떤 이야기를 펼쳐가게 될 것인지 앞으로의 이야기에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