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영 감독 "'82년생 김지영', 해야하는 이야기..상업 영화 의미·가치 有"

건대입구=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9.30 11:40 / 조회 : 1398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연출한 김도영 감독 /사진=김휘선 기자


김도영 감독이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대해 원작의 부담이 있었지만 할 만한 이야기, 해야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30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정유미, 공유, 김도영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날 김도영 감독은 "원작인 '82년생 김지영'은 제가 영화 '자유연기'를 준비하면서 이미 읽었다. 그때 저도 두 아이의 엄마고, 아내고, 누군가의 딸이고, 사회 생활을 한 사람으로서 저의 경험과 겹치는 부분도 많았다. 또 공감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그는 "원작이 사회에 화두를 많은 던졌고. 저의 장편 데뷔작으로서 원작이 지닌 가치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새롭게 영화적 이야기로 만날 수 있을까', '제가 잘 만들 수 있을까'하는 고민과 부담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김도영 감독은 "제 생각에는 이 이야기는 할 만한 이야기, 해야하는 이야기다. 이 이야기가 상업 영화의 틀 안에서 제작된다는 것은 의미와 가치가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최선을 다해서 연출을 하기로 마음을 먹었다"고 전했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10월 개봉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