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관심경주, 서울 2세 대표 가린다

채준 기자 / 입력 : 2019.09.26 16:40 / 조회 : 40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 서울 경마공원에서 29일 9경주에 제25회 ‘문화일보배’가 개최된다. 성별과 상관없이 국산 2세마만 출전 가능하며, 1200m 단거리 경주다. 총상금은 2억 원이 걸려있다.

‘문화일보배’는 1995년 창설 당시 대상경주 중 유일하게 출전 자격을 국산마에 한정하면서, 우수 국산마 발굴의 효시가 되었다.

최강팀 (수, 2세, 한국, 레이팅 45)=최초 도입가 2억 원으로 출전마 중 가장 높다. 데뷔전 포함 2번의 출전 모두 우승하여 기대에 부응하는 중이다. 특히 직전 경주에서 6마신의 대승을 거둬 눈도장을 받았다. 박남성 마주는 지난해 ‘레이먼드’와 함께 ‘문화일보배’를 우승했다.

롤러블레이드 (수, 2세, 한국, 레이팅 45)=지난 8월 육성심사합격 조기출전마 특별경주에서 ‘최강팀’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다. 관리를 맡고 있는 강환민 조교사는 2017년에 데뷔한 신예로, 지난해 ‘코리안오크스’에서 데뷔 1년 만에 대상경주 우승을 거머쥔 실력파다. 이번 경주로 2번째 대상경주 트로피를 노린다.

스트레토 (수, 2세, 한국, 레이팅 31)=데뷔전에서 가장 많은 인기를 차지하며 큰 기대를 받았으나 다소 아쉬운 중위권 성적을 받았다. 하지만 바로 다음 경주에서 준우승을 기록하고, 세 번째인 직전 경주 1위를 차지하며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데뷔 후 최고 부담중량인 55kg를 견딜 수 있는지가 관건이다.

컴플리트킹덤 (수, 2세, 한국, 레이팅 31)=아직 성장기인 2세마 임에도 570kg이 넘는 압도적인 덩치를 자랑한다. 직전 경주에서 출발부터 결승선까지 모든 구간을 1위로 통과하며 우승했다. ‘컬러즈플라잉’의 자마로, 자매인 ‘대완마’가 지난해 ‘과천시장배’, 우승, ‘브리더스컵’ 준우승 등 뛰어난 활약을 펼친 바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