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완투' 기념구 꼭 쥔 이영하 "태극마크, 항상 갖고 있는 꿈" [★현장]

인천=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09.20 09:46 / 조회 : 1109
image
19일 SK전 직후 완투 기념구를 꼭 쥔 이영하. /사진=박수진 기자
어느새 시즌 15승 고지를 밟은 두산 베어스 우완 투수 이영하(22)가 태극마크에 대한 꿈을 숨기지 않았다. KBO리그 토종 우완 선발 가운데 뛰어난 성적으로 국가대표의 자격을 증명하고 있지만, 시즌을 잘 마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이야기했다.

이영하는 지난 19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원정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 등판, 9이닝을 완투하며 4피안타(2홈런) 무사사구 8탈삼진 3실점으로 팀의 7-3 승리를 이끌었다. 두산은 1차전에 이어 2차전까지 잡으며 선두 SK를 2.5경기 차로 쫓아갔다.

시즌 15승(4패) 달성에 성공한 이영하는 김광현(SK)과 함께 리그 다승 공동 4위로 올라섰다. 선발 5연승과 함께 시즌 평균자책점을 3.82에서 3.77로 끌어내리는데 성공했다. 105구를 던진 이영하는 개인 통산 첫 완투까지 달성하며 기념구까지 챙겼다.

경기 후 기념구를 꼭 쥔 채 인터뷰에 임한 이영하는 "1차전을 이기니 스스로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2차전도 이겨야 팀이 유리한 고지에 올라설 것이라 봤다. 공격적으로 던진 것이 잘 먹혀들었다. 완투와 15승을 한 것도 기분 좋지만 더블헤더를 모두 가져왔다는 점이 더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이영하는 첫 완투도 했고 더블헤더 2차전에 등판하는 등 평소와는 다소 다른 환경에서 경기에 나섰다. 이에 대해 "9회에 들어가기 전에 코치님께서 물어보셔서 괜찮다고 했다. 1차전을 하고 있을 때 등판 준비를 해야 해 조금 생소하긴 했지만 괜찮았다"고 웃었다.

리그 선두 SK, 더군다나 KBO리그 '에이스'인 김광현과 선발 맞대결을 펼쳤는데도 주눅들지 않았다. 이영하는 "오늘은 실투가 2개 나왔는데 상대 타자들이 잘 받아쳐 2개의 홈런을 맞았다. (상대가 김광현 선수라) 3실점한 뒤 점수를 더 주면 이기지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거기에 맞춰 막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고 되돌아봤다.

이날 경기로 이영하는 오는 11월 열리는 프리미어12 대표팀에 선발될 자격이 있음을 스스로 보여줬다. 토종 우완 가운데 최다승을 거뒀기에 가능성도 충분하다. 지난 3일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국가대표팀 예비 엔트리(60명)에도 선발된 상태다.

이에 대한 질문에 이영하는 망설임 없이 "국가대표라는 꿈은 언제나 항상 갖고 있다"고 욕심을 드러낸 뒤 "물론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이번 시즌을 잘 마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