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홍현희X김지민, 대만 타이중 먹방.."멍때리는 맛"

최현주 기자 / 입력 : 2019.08.31 16:51 / 조회 : 183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KBS


'배틀트립'에 출연한 홍현희가 대만식 마라 생선찜 앞에서 포식자 본능을 뽐낸다.

31일 방송되는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은 '멍 때리는 여행'을 주제로 최정원, 강남과 김지민, 홍현희가 여행 설계자로, 프로미스나인 박지원이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두 팀은 각각 몽골 울란바토르와 대만 타이중으로 떠난 가운데 금주 방송에서는 '멍 때리는 여행' 2탄 김지민, 홍현희의 '개그우멍 투어'가 공개될 예정이다.

본격적인 여행 설계에 앞서 김지민, 홍현희는 "저희는 해산물, 소고기, 민물고기, 돼지고기, 디저트까지 다 먹고 왔다. 로컬식당부터 퓨전식당까지 섭렵했다. 보시면 '타이중에 맛있는 로컬푸드가 진짜 많구나' 하실 것"이라고 호언장담해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특히 첫째 날 설계자로 나선 홍현희는 '마라 생선찜'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일반적인 사천식 마라와 달리 얼큰함이 일품인 대만식 마라를 선택한 김지민-홍현희는 생선찜 위에 무려 등갈비가 토핑으로 올라간 역대급 마라찜의 등판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김지민은 뇌까지 얼얼하게 만드는 마라의 얼큰함에 "내 뇌를 저절로 멍 때리게 하는 맛"이라며 탄성을 터뜨렸고, 홍현희는 "매운데 스트레스 풀리는 맛"이라며 쉴 새 없이 입 속으로 마라찜을 밀어 넣으며 폭풍 먹부림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김지민, 홍현희는 '등갈비 마라 생선찜'뿐만 아니라 '대만식 고기덮밥', '피크닉 도시락', '새우요리' 그리고 달콤한 디저트에 이르기까지 대만 타이중의 먹거리를 싹쓸이 했다.

이중 음식 앞에만 서면 무아지경 먹방을 펼치는 홍현희의 모습에 김지민은 "제이쓴 형부가 언니를 왜 사랑하는지 그 포인트를 알겠다"며 엄지를 치켜들었다고 전해진다. 이에 '신흥 먹방 요정' 홍현희가 인증한 대만 타이중 먹거리 투어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