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진 "과거 에어컨 설치 일 해..'불후' 덕분에 음악 계속"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8.31 11:30 / 조회 : 120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화면 캡처


가수 김용진이 '불후의 명곡' 덕분에 음악 인생을 이어가게 됐다고 밝혔다.

김용진은 지난 30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연륜이 느껴지는 멋','너무 좋은 목소리'의 가수라는 유희열의 소개를 받으며 무대에 등장했다.

유희열은 "김용진의 얼굴은 낯설어하실 것 같지만 목소리를 기억하시는 분들이 많다. 드라마 '봄날'의 OST인 '봄날'을 부른 가수"라며 그를 한 마디로 소개해 모두의 주목을 받았다.

김용진은 무대에 앞서 에어컨 설치 견습기사로 일했던 지난 과거를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가수를 계속할까 고민을 많이 하던 시기가 있었다. 에어컨 설치기사를 하는 친구 옆에서 인턴을 하고 있었는데 '불후의 명곡'이라는 좋은 기회가 와서 이렇게 음악을 계속하게 됐다"라며 무대의 소중함을 전해 시청자들을 감동시켰다.

그는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 '2018년을 빛낼 슈퍼루키'와 '2018년 왕중왕전' 등에서 잇달아 우승을 차지하며 이름을 알렸다.

그는 이날 목소리만 들어도 모두가 알 수 있는 자신의 대표곡 '봄날'과 함께 노래방 0순위인 임재범의 '고해'를 자신만의 절절한 감성 보이스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소화해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끝으로 김용진은 자신의 보컬을 '거울'이라고 정의하며 "노래를 부르며 나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라고 '무대'와 '음악'에 진지한 자세를 드러내며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