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오정연 "프리 선언, 이혼 루머 때문"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8.26 23:19 / 조회 : 97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프리랜서로 전향한 데에 이혼이 영향을 끼쳤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모델 송경아와 방송인 오정연이 출연한 가운데, 오정연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KBS 아나운서 출신 오정연의 입사동기는 전현무, 최송현, 이지애. 세 사람 모두 현재 프리랜서를 선언한 상태다. 오정연은 "저희가 32기 어벤져스라고 불렀다. 모두 프리랜서 선언을 해서 한 기수가 모두 나간 최초의 기수"라고 말했다.

이어 오정연은 프리랜서 전향한 이유가 2012년 이혼 과정 당시 루머 때문이라고 밝혔다. 오정연은 지난 2012년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과 이혼했다.

그는 "2012년 이혼을 하며 기사들이 났다. 저희는 합의 이혼인데 제가 소송을 걸었다고 오보가 났다. 이후 루머가 양산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뉴스를 하면서 '나 같은 억울한 피해자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뉴스 진행이 힘들어졌다"고 덧붙였다.

오정연은 "이후 심리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다가 연예기획사의 연락을 받고 프리로 선언하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