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베일리' 캐서린 프레스콧 "헨리의 훌륭한 연기에 놀랐다"

용산=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8.26 16:40 / 조회 : 1320
image
할리우드 배우 캐서린 프레스콧 /사진=김휘선 기자


할리우드 배우 캐서린 프레스콧이 영화 '안녕 베일리'에서 호흡을 맞춘 헨리에 대해 상당히 놀랐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안녕 베일리'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가수 헨리, 할리우드 배우 캐서린 프레스콧이 참석했다.

'안녕 베일리'는 프로환생견 베일리의 유쾌한 견생 N차 미션을 그린 영화다. '베일리 어게인'의 후속작으로 미국 드라마 '모던 패밀리'의 게일 맨쿠소 감독이 연출했다.

프로환생견 베일리의 새로운 미션 주인공인 씨제이 역은 캐서린 프레스콧이 맡았다. 헨리는 씨제이의 절친 트렌트로 분했다.

이날 캐서린 프레스콧은 "헨리의 할리우드 첫 작품이 영화 '안녕 베일리'다. 그는 훌륭한 연기를 펼쳤다. 편안한게 해줘서 수월하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캐서린 프레스콧은 "감독이 헨리에게 연기 연출을 지시했을 때 바로 바로 알아차리고 바르게 연기를 펼쳤다. 많은 배우들이 그렇게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상당히 놀랐다"고 전했다.

한편 '안녕 베일리'는 오는 9월 5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