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시양 "'장사리', 서로 의지할 수 밖에 없었던 촬영 현장"

압구정=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8.21 12:00 / 조회 : 623
image
배우 곽시양, 김인권, 김명민(왼쪽부터)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곽시양이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촬영 현장에 대해 의지 할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감독 곽경택·김태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명민, 곽시양, 김성철, 김인권, 이재욱, 이호정, 메간 폭스 그리고 곽경택 감독, 김태훈 감독이 참석했다.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평균 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되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렸다.

이날 곽시양은 "촬영 현장에서 곽경택, 김태훈 감독님께 많이 배우기도 했다. 역사의 한 부분을 그리는 영화다 보니 엄숙한 촬영장이면서도 한 편으로는 즐겁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그는 "학도병 친구들이 똘똘 뭉칠 수 밖에 없었던 것이 772명의 학도병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그 마음을 갖고 촬영을 했다. 그래서 많이 힘들기도 했다. 또 많이 다치기도 했었다. 그러다보니 서로 의지할 수 밖에 없었던 현장이었다. 좋은 결과물로 찾아뵐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명민 역시 "촬영하면서도 같은 현장 약 70년 전 제 아이와 같은 나이대에 학생들이 인민군을 보고 도망갈 법도 한데 맞서 싸웠다는 자체가 너무나도 대단했다. 가슴 뭉클하게 촬영에 임했다"고 힘을 보탰다.

한편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오는 9월 25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