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2라이프' 임지연, '로맨틱↔카리스마' 재미 UP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8.20 10:12 / 조회 : 60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웰컴2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배우 임지연의 시시각각 변화하는 완급 조절 열연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에서는 시온(임지연 분)이 장도식(손병호 분)과 악연이 될 수밖에 없었던 안타까운 과거사가 공개된 가운데, 다시 한번 장도식과 연관된 살인사건을 마주하게 되는 전개가 이어졌다.

이날 시온은 새언니와 조카의 납골당을 찾아 오빠의 누명을 꼭 벗기겠다며 눈물을 흘려 복잡한 과거사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아니나 다를까 시온의 처참한 과거사가 공개됐다. 친오빠 안수호(김형범 분)가 세경시 뉴타운을 건설하려던 장도식과 마찰을 빚는 과정에서 세경 보육원 집단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됐고, 이 사건으로 조카와 새언니까지 잃었던 것. 이후 오빠 안수호의 행방이 불투명해지며 생사 여부 또한 확인 되지 않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세경 보육원 살인사건과 흡사한 패턴의 사건을 추적하던 시온이 장도식이 이 살인 사건에도 연루되었음을 알게 되며 날 선 눈빛을 비췄다. 이에 시온이 장도식이 범인임을 밝혀내고 오빠 안수호의 누명을 벗길 수 있을지 다음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이 과정에서 임지연이 보여준 완급 조절 연기가 극 개연성은 물론 몰입도까지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임지연은 극 초반부터 손병호와 악연을 시사하며 극을 이끌어왔는데, 이날 방송에서는 임지연이 그렇게 치를 떨며 분노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설득하는데 성공시킨 것.

뿐만 아니라 정지훈과 로맨틱 분위기를 자아낼 때만큼은 달달한 기운을 뿜어내며 카리스마와 사랑스러움을 자유자재로 표현해 보는 재미를 한껏 끌어올렸다는 호평을 얻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