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오쇼핑, K-팝 타고 美 LA에 K-패션 알려

김혜림 기자 / 입력 : 2019.08.20 08:55 / 조회 : 50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CJENM 오쇼핑
CJ 오쇼핑이 '씨이앤(Ce&)'을 앞세워 미국 밀레니얼과 Z세대에 K-패션을 알렸다.

CJ 오쇼핑부문은 지난 16부터 18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케이콘(KCON) 2019 LA'에 참가해 '씨이앤 인 로스앤젤레스' 부스를 운영, 총 3일간 2만 4000여 명의 팬들이 방문해 K-패션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고 20일 밝혔다.

씨이앤은 LA지역 K-팝 팬들이 배지나 포토카드 등으로 의류와 가방을 꾸미는 것을 좋아하는 점에 착안해, 자신이 구매한 티셔츠에 K-팝 아티스트의 이름과 노래가사 등을 핸드젯 프린터로 인쇄할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이벤트를 진행했다.

'씨이앤 레터링 실켓 티셔츠'는 약 5000장이 판매됐다. 이는 지난해 열린 '케이콘 LA 2018' 때보다 약 30% 늘어난 수치다.

씨이앤 부스는 K-팝을 알리는 문화의 장으로도 활용됐다. 특히 K-팝 아티스트들이 부스를 방문해 씨이앤 브랜드와 상품을 소개하자, 약 4000여명의 팬들이 몰려 팬미팅 현장을 방불케 했다.

130만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한 글로벌 인플루언서 '이스트투웨스트(East2West)'의 공연도 눈길을 끌었다. 이스트투웨스트는 BTS의 ‘아이돌’ 안무를 알려주며 객석 참여를 유도해 씨이앤 부스를 K-팝 팬들이 꾸미는 커버댄스의 장으로 만들었다. 이날 무대는 SNS로 실시간 중계돼 현장에 오지 못한 글로벌 팬들도 함께 시청했다.

CJ ENM 오쇼핑부문 씨이앤 담당자는 "씨이앤을 글로벌 무대에 선보인 지 1년 만에 브랜드에 대한 해외 팬들의 관심과 호감이 확대됐음을 체감했다. 특히 이번 씨이앤 부스를 통해 K-패션에 관심을 갖게 됐다는 해외 팬들이 많아 고무적"이라며 "씨이앤을 국내 유통채널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활약하는 패션 브랜드로 키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