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아솔, 더 올라가긴 힘들 것" 페더급 챔피언 이정영의 도발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08.20 16:39 / 조회 : 1381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정영. /사진=로드 FC
ROAD FC(로드 FC)의 페더급 챔피언 이정영(23·쎈짐)이 권아솔(33·팀코리아MMA)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정영은 오는 9월 8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5에 출전한다. 박해진(27·킹덤)과 페더급 타이틀전을 벌여 1차 방어 성공을 노린다.

이정영은 박해진을 도발하며 이번 대결 승리를 자신했다. 최근에는 페더급을 완전히 정리한 뒤 라이트급에도 도전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라이트급에서 챔피언이 되기 위해선 현 챔피언인 만수르 바르나위(27·튀니지)를 꺾어야 한다.

이런 가운데 이정영은 최근 복귀 선언을 한 권아솔에게 먼저 도전장을 내밀었다. 권아솔은 지난 5월 굽네몰 ROAD FC 053 제주에서 벌어진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에서 만수르에게 패했다.

이정영은 권아솔에 대해 "우리나라 라이트급에서 실력이 있는 선수라고 생각해왔다"면서도 "이제 더 이상 위로 올라가긴 힘들어 보인다. (만약 권아솔 선수와 경기를 한다면) 타격전으로 흘러가고 결국 타격으로 승부가 날 것 같다. 경기는 화끈할 것 같다. 결국 젊은 혈기인 내가 이긴다고 생각한다"고 도발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