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영은 없었다"..15일 '프라이드' 관람 배우 NO[스타이슈]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8.16 10:40 / 조회 : 2145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최윤영 /사진=스타뉴스


tvN 월화극 '60일, 지정생존자' 몇몇 배우들이 김주헌의 연극 '프라이드' 관람 도중 비매너 관람으로 대중의 질타를 받고 있는 가운데, 배우 최윤영은 이날 관람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스타뉴스 취재 결과 최윤영의 소속사 스타디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최윤영은 15일 '프라이드' 관람을 하지 않았다. 공연이 끝난 이후에 배우들과 만나 식사 자리를 가졌을 뿐"이라고 말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최윤영은 앞서 '프라이드'를 두 번 정도 관람한 적은 있지만, 논란이 된 '15일 공연 관람 배우들' 중에는 포함되지 않았다는 것.

강한나는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우 손석구, 오혜원 등과 함께 김주헌이 무대에 선 연극 '프라이드'의 관람 인증샷을 게재했다. 그러나 영상 속 강한나는 공연 장면을 촬영하며 웃는 모습을 보였고, 다른 관객들의 관람을 방해할 수 있는 '비매너'로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았다.

이에 강한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극중 웃음이 날 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 중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께 공연 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단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오혜원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을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