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니안 '레벨업' 종영에 "연기 재미 느끼게 해준 작품..시원섭섭해"

최현주 기자 / 입력 : 2019.08.16 09:59 / 조회 : 93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싸이더스


그룹 god 데니안이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 종영 소감을 밝혔다.

'레벨업'에서 데니안은 단테(성훈 분)의 츤데레 친구이자 분노 유발 직장 동료 박실장 역을 맡았다.

단테와 함께 있을 때면 능청스럽고, 쭈굴한 모습으로 ‘코믹 포텐’을 유감없이 터뜨리는가 하면, 부하 직원 한철(차선우 분)에겐 자상한 상사로서, 미자(이가원)에겐 로맨틱한 연인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해 마성의 매력을 갖춘 박실장을 완성시켰다.

이에 데니안은 "'레벨업'은 참 재밌게 촬영했던 드라마이다. 연기에 재미를 느끼게 해준 드라마였는데 벌써 종영이라고 하니 시원섭섭한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저 뿐만 아니라 출연했던 배우분들 모두 '레벨업'을 통해 '레벨업'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감독님들, 스태프 분들 모두 고생 많으셨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데니안은 드라마 종영 이후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 선정에 고심 중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