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연극에 웃음?"..강한나, 공연예절 논란 뭇매[스타이슈]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8.16 09:16 / 조회 : 4640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강한나 /사진=스타뉴스


배우 강한나가 왕성한 활동 중 뜻밖의 '공연 예절' 문제로 도마 위에 올랐다.

강한나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참 좋은 공연을 보고 왔는데요"라는 서문으로 전날 불거진 '공연 예절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는 "극중 웃음이 날 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 중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께 공연 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단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며 공식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그러한 행동이 무대에 서신 배우님들께도 방해가 됐을 수 있기 때문에 배우님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며 "연극 '프라이드'는 웃고 또 울며 본 정말 좋은, 깊은 울림이 있는 공연이었다. 성숙한 관람 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image
/사진=강한나 인스타그램


강한나는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우 손석구, 오혜원 등과 함께 김주헌이 무대에 선 연극 '프라이드'의 관람 인증샷을 게재했다. 이들은 최근 방영 중인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출연 배우들로 김주헌을 응원하는 의리를 보인 것.

하지만 영상 속 강한나는 공연 장면을 촬영하며 웃는 모습을 보였고, 다른 관객들의 관람을 방해할 수 있는 '비매너'로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았다. 특히 '프라이드'는 성소수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인 터라 강한나의 웃음이 민감한 문제로 대두됐다. 네티즌들은 "웃을 장면이 아니었는데도 웃었다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반응했다.

앞서 강한나는 '독립원정대의 하루, 살이' '60일, 지정생존자' '혼족어플' 등으로 드라마와 시사교양, 예능 장르를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하던 차였다. 그러던 중 부주의한 태도로 벌어진 이번 논란에 안타까움이 따르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