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대들' 고창석 "오줌싸개 역할, 바지만 1시간 촬영..미치는 줄"

용산=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8.13 16:48 / 조회 : 1038
image
배우 고창석 / 사진=이기범 기자


배우 고창석이 오줌싸개 역을 연기하며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13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감독 김주호)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진행 된 기자간담회에는 조진웅, 손현주, 박희순, 고창석, 김슬기, 윤박, 김주호 감독이 참석했다.

'광대들: 풍문조작들'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되어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다.

고창석은 극중 겁을 먹으면 오줌을 싸는 장면으로 웃음을 전한다.

고창석은 "바지에 오줌싸는 장면이 시나리오에는 한 번 있었는데 세 번, 네 번 계속 찍었다"라며 "얼굴은 5분 찍고 밑에 바지 부분만 1시간 찍는데 미치는 줄 알았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오는 8월 21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