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암전', 찍느라 버겁고 힘들었지만 재밌었다"

용산=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8.08 16:09 / 조회 : 596
image
배우 서예지 /사진=임성균 기자


배우 서예지가 영화 '암전'을 촬영하면서 힘들었지만 재밌었다고 털어놨다.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암전'(감독 김진원)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서예지, 진선규 그리고 김진원 감독이 참석했다.

'암전'은 신인 감독이 상영금지된 공포영화의 실체를 찾아가며 마주한 이이한 사건을 그린 공포영화다.

이날 서예지는 "'암전' 첫 촬영부터 구르고 다쳤다. 저희 영화가 생동감 있게 한 호흡 때문에 대역을 쓰지를 않았다. 그 이유는 한 테이크로 긴 호흡들이 많았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서예지는 "찍느라 버겁고 힘들긴 했지만, 결국에는 김진원 감독님과 제가 생각한 광기가 나와야 됐었다. 너무 힘들었지만 광기를 표현해내는데 있어서 잠시 미쳤었던 것 같다. 광기를 표현하느라 힘들었고 재밌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암전'은 오는 15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