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박진희X봉태규, 권혁범 누명 풀기 위해 나서[별별TV]

최유진 인턴기자 / 입력 : 2019.08.01 23:07 / 조회 : 1857
image
/사진=SBS 수목드라마 '닥터 탐정' 방송 캡쳐


드라마 '닥터탐정'에서 박진희와 봉태규가 권혁범의 살인누명을 풀어주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극본 송윤희, 연출 박준우)에서는 도중은(박진희 분)과 허민기(봉태규 분)가 한 팀으로 뭉쳐 티엘 컴퍼니의 산업 재해를 파헤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도형(권혁범 분)은 동료 정하랑(곽동연 분)을 살인했다는 누명을 쓰고 경찰에 연행됐고 모든 면회가 금지됐다. 도중은은 김도형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 경찰서를 찾았다. 도중은은 경찰들에게 "김도형 진단서입니다. 김도형은 당뇨 환자이고 인슐린 치료가 필요합니다. 의료진으로서 정식 면회 요청합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경찰은 "UDC는 면회 불가입니다"라며 거절했다. 이에 도중은은 "왜요? 그럼 다른 의사는 되죠? 당 치료 안 돼서 환자 쓰러지면 책임 지실 거예요?"라며 소리쳤다. 도중은이 경찰서를 떠난 후 바로 허민기가 경찰서로 들어섰다.

경찰들은 허민기 역시 UDC 소속인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면회를 거부했다. 하지만 허민기는 김도형이 48시간 내로 죽을 수도 있다며 협박했다. 또한 인권 위원회에 전화하는 척하며 경찰들을 살 떨리게 만들었다. 결국 경찰들은 김도형의 면회를 허락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